커뮤니티

국경절 '유커' 잡아라‥중국서 'K관광' 세일즈

관리자
Views 190

국경절 '유커' 잡아라‥중국서 'K관광' 세일즈

이해인입력 2023. 9. 14. 07:46수정 2023. 9. 14. 07:48


[뉴스투데이]

◀ 앵커 ▶

중국 최대 연휴인 국경절 연휴가 다음 달로 다가왔습니다.

지난달 중국이 단체 관광을 허용하면서 우리나라 관광을 홍보하는 대규모 행사가 중국에서 열렸다고 하는데요.

올해 목표가 2백만 명이라고 합니다.



베이징에서 이해인 특파원입니다.

◀ 리포트 ▶

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베이징에서 열린 'K-관광 로드쇼'.

상담을 받으러 온 중국 여행사 관계자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.

지난달 '사드 사태'로 중단됐던 단체관광이 6년 만에 허용된 뒤 한국 여행에 대한 관심도 많이 높아졌다고 합니다.

[중국 여행사 관계자] "지금 중국 관광객들이 한국 여행을 많이 가고 싶어합니다. 지금 계절이 좋잖아요. 한국이 지금 여행가기 딱 좋을 때에요."

이번 행사에는 국내 지방자치단체와 여행사는 물론 호텔, 면세점, 항공사, 테마파크 등 64개 한국 기관이 참가했습니다.

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되는 중국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중국 여행사들을 상대로 홍보에 나선 겁니다.

[조강우/현대백화점 면세점] "분위기 너무 좋습니다. 예상 외로 여행사들도 많이 왔고, 서로 상담하고 있는데 아마 조만간 금방 풀려서 좋아지지 않을까 싶네요."

문화체육관광부도 기존의 저가 단체 여행에서 탈피해 문화와 의료, 스포츠 등 프리미엄 관광 상품 개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.


[장미란/문화체육관광부 2차관] "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면서도 중국 관광 트렌드를 반영해서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출 것입니다."

사드 사태 이전인 2016년 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8백만 명.

정부는 단기간에 이 정도 수준을 회복하기는 쉽지 않겠지만, 단체 관광 허용을 계기로 올해 중국인 관광객 2백만 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
베이징에서 MBC뉴스 이해인입니다.


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.

▷ 전화 02-784-4000 ▷ 이메일 mbcjebo@mbc.co.kr ▷ 카카오톡 @mbc제보

이해인 기자(lowtone@mbc.co.kr)

기사 원문 - https://imnews.imbc.com/replay/2023/nwtoday/article/6524607_36207.html

[저작권자(c) MBC (https://imnews.imbc.com) 

0 0